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Network/한국 캐나다 데이트 팁

남편의 죽마고우와의 짜릿한 추억 비오는날 많이 생각이 나네요

반응형

남편에게는 저와 결혼하기 훨씬오래전부터 친하게지내던 친구가 있습니다

흔히 남자들끼리 말하는 BR친구라는 것이지요

남편의 가장친한친구가 굉장한 바람둥이인데 저와 남편이 결혼전에 데이트할때에도

가끔씩 그친구가 여자를 데리고나오는데 나올때마다 여자가 바뀌는겁니다

 

 

 

 

저는 뭐저런 남자가 다있나 남편친구만 아니라면 뭐라고 좀말해주고싶었는데

남편도 그런친구에 대해서 거의 포기수준이라 저도 이런저런 말을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저는 남편의 아이를 임신하는 바람에 직장도 그만두고 결혼식을 올리게됐구요

그 남편의 친구분이 결혼식 사회를 봐주게 되었고

신혼집에도 찾아와서 술도마시고 가끔자고가곤 했습니다

 

 

 

그러다가 아이가 태어나고 아이가 유치원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저는 그냥 집에서 놀기가 뭐해서

나가서 일하게 되었고 그사실을 알게된 남편과 그 남편친구가 물건을 팔아준다고 들리게 되었는데

그 남편친구는 그후로도 혼자서 가끔 가게에 들르곤 했지요 그러다가 같이 점심을 먹게되었고

저는 그동안 참았던 말을 하게되었습니다 왜그렇게 사냐고 여러여자 울리고 다니면 어떻하냐고

그러자 그 남자가 그러더군요 자기는 자기 좋다는 여자는 거절 못한다고 그래서 제가 그랬지요

 

 

 

만약에 그게 저라고 해도 괜찮냐고 친구의 부인이라도 여자가 좋다고하면 그럴수 있냐고 물었지요

근데 그남자가 그러는겁니다 좀 망서리면서 그건 상관없다고

자긴 아무나 자기 좋아하는 여자면 다좋다고 하는겁니다

 

 

 

저는 그말을 들으며 잠시 정신이 아득해지면서 아랫도리에 힘이 빠지는걸 느꼈습니다

저는 그동안 남편만 알고있고 저는 모르고 있었던 남편친구의 핸펀번호를

명함을 좀달라고 그남자에게 말해서 받았고 며칠을 망서리다가 용기를내서 전화를 걸었죠

제가 그동안 경멸하고 사람취급도 안하던 바람둥이한테 말이죠

 

 

 

그남자는 아무렇지도 않게 전화를 받고 만날 약속을 하더군요

그래서 둘이는 만났고 같이식사하고 생맥주마시고 그사람의 차안에서

제 옷이 조금씩 벗겨지며 가슴이 드러나고

그사람의 손이 제 남편만 만지던곳을 더듬게 되었습니다 그날은 만지기만하고 그냥보내주더군요

 

 

   

 

저는 집에 돌아와 남편과 눈마주치기가 두려워졌고요

남편이 갑자기 좀큰목소리로 부르기라도하면 심장이 멈추는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남편이 출근하고 제가 가게에 나가서 일을 하는중에 계속해서

그남자의 손길이 제몸을 더듬던 순간이 제 머리속에서 떠나지를 않고

제 아랫도리가 뜨거워지는걸 느끼곤했습니다

 

 

 

저는 그동안 느껴보지못했던 다른세계를 경험하게 되었고

그남자가 요구하는대로 거기에 힘을주어 조여주고있는

 

 

제자신을 발견하고 변한 제모습에 놀라게되었습니다

그후로도 몇번 제 친정에 애를 맡겨놓고 만났었고 그후 그남자를 만나지못했습니다

 

 

몇년의 세월이 흐르고나니 점점더괴로워지고 못할짓을 했다는

 

 

 

 

생각이 들고 아이보기도 부끄러워지곤 합니다

남편과 그사람은 아직도 좋은 친구이구요 가끔 남편친구들과 관련된 경조사 자리에서 마주치곤합니다

그남자는 아직도 그렇게 바람을피고 다닌다고 하더군요

 

 

 

결혼전에 남편과 만날때 남편친구 그남자가 매번 다른여자를 데리고나와선

꼭 우리들앞에서 영어로 전화를 받더군요 다들 들으라는듯이 제남편이 영어를 못하거든요

그때당시 영어를 유창하게 잘하는 그남자가 그렇게 멋있게 보이더군요

 

 

 

어떤 작업남의 노하우중 여자를 처음만나면 영어로 전화를 받으신다는 분이 있길레

그남자 생각이 문득 나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반응형